짧은 워드 2007 팁 by 오리대마왕

짧은 워드 2003 팁이라고 글 올렸던 게 엊그제 같은데 벌써 3년 전이다. 워드 2010이 나온지도 꽤 되었지만 회사(2010)와 집(2007)에서 써 보니 크게 다른 점은 없더라. 아, ctrl+f 로 찾기를 해 보면 워드 2010이 훨씬 편하다.

이젠 컨설턴트에서 도로 개발자로 직업을 바꿨기 때문에 오피스를 예전보다 훨씬 적게 쓰기 때문에 까먹을 일만 남았다. 그래서 나를 위해서라도 워드 2007를 쓰면서 찾아낸 내용들을 정리한다.

우선 워드 2003에서 2007로 넘어오면서 겪은 아주 큰 변화는 리본 인터페이스라는 녀석이다. 딱히 이 인터페이스에 큰 불만은 없다만, 화면에서 차지하는 크기가 너무 크다. 또 일부 단축키가 바뀌었는데 자주 쓰던 스타일 목록 보는 키가 바뀐 건 꽤나 불편했다. 일단 인터페이스 관련해서 알아 둘 내용.
  • 리본 인터페이스는 너무 크다. 숨기려면 ctrl+f1
  • 스타일 목록 보이기/숨기기는 ctrl+alt+shift+s.  아주 괴악한 조합이다.
  • ctrl+shift+s 는 스타일 적용이라는 팝업 창인데 별 쓸모는 없다.

스타일 팁

  • 스타일은 내림차순 정렬되므로, 원하는 데로 정렬하고 싶다면 적절한 prefix를 주자. 정렬순서를 바꾸는 게 가능한지 모르겠는데, 기를 쓰고 알아내기 보단 그냥 prefix를 주는 게 속편하다. 내림차순 정렬되기 때문에 이름만으론 원하는 데로 정렬되지 않을 수 있다. 따라서 정렬하고 싶은 순서로 숫자 prefix를 주는 방법도 좋다. 아래는 내가 번역에 쓰는 스타일들이다. (이름가지고 태클걸기 없기~)
  • 항상 동일하게 표시하고 싶다면, 워드의 기본 스타일(제목1, 표준, 본문 등)은 가급적 사용하지 말 것. 기본 스타일은 사용자 PC의 normal.dot 이란 파일에 저장된다. 기본 스타일의 형태는 사용자 PC의 normal.dot이 오버라이딩하므로 사용자의 취향대로 보여줄 수 있다는 장점이 있는 반면, 작성자가 의도하지 않은 형태로 보일 수도 있다. 따라서 normal.dot이 오버라이딩하지 않는 별도의 스타일을 만들어야 어느 환경에서도 동일하게 보인다.
  • 서식 복사 아이콘을 더블클릭하면 연달아 서식을 복사할 수 있다. 그러나 ctrl+shift+c 로 서식을 복사해 둔 다음, ctrl+shift+v 를 계속 눌러서 복사하는 방식이 훨씬 편하다. 단축키 사용을 생활화하자.
  • 스타일에도 단축키를 지정할 수 있다.(스타일 편집> 왼쪽 하단 서식 버튼> 바로가기 키 > 새 바로가기 키) 처음엔 스타일에 까지 단축키를 지정하는게 오버스러웠는데, 한번 사용해 보면 얼마나 편한지 알게 된다. HWP를 써 본 사람이라면 alt+1 형태의 단축키로 스타일을 지정하는 방법을 알 것이다. 워드도 똑같이 alt+1, alt+2 와 같이 지정해서 사용해 보자. 대게 문서에서 사용하는 스타일은 몇 개 되지 않으므로 alt+1~ 6 정도에서 모든 작업을 할 수 있다. 스타일이 너무 많다면 문서를 쓸 데 없이 요란하게 만들고 있지 않나 생각해 볼 것.
  • 박스는 표/문서 상자보단 단락 테두리를 이용할 것. (스타일 > 서식 버튼 > 테두리 > 상자 ) 개발문서라면 빈번하게 코드가 나온다. 대게 코드 블럭은 문서 본문과 구분하기 위해 상자로 감싼다. 최악의 방법은 삽입 > 텍스트 상자 이다. 이렇게 하면 상자가 공중부양을 한다거나 페이지를 넘어갈 때 마다 조정하는 등 별별 일이 다 일어난다. 덜 나쁜 방법은 1X1 표를 이용하는 것이다. 이래도 편집하기 매우 불편하기는 매한가지다. 또 표를 쓰면 tab을 쓰기 매우 귀찮아진다. ctrl+tab으로 표 안에 탭을 넣을 수 있지만 난 이 단축키를 아는 사람을 본 적이 없다. 목적이 상자 형태로 감싸는 것이라면, 단락 테두리만 이용해도 원하는 작업을 할 수 있다. 이렇게 하면 편집도 쉽고, 스타일 적용도 매우 편하다. 코드 마다 일일이 표 만들고, 마우스로 드래그할 필요도 없다. 탭 넣고 싶다면 그냥 tab키 치면 된다. 아래는 내가 사용하는 코드 스타일이다.
  • 워드 2007의 다단계 번호 메기기는 편집하기 아주 그지같다. 잘못 만들었다면 편집할 생각 말고 새로 만들자. 워드 2003의 다단계 번호 메기기는 손은 많이 갔지만 만들어두면 편하게 이용할 수 있었는데 워드 2007로 넘어오면서 아무도 이해할 수 없고, 편집하기도 개떡같이 바뀌었다. 도대체 한번 만든 걸 어찌 편집하는 지 알 수가 없네. 따라서 만들어 둔 다단계 번호 메기기를 편집할 일이 생긴다면 한 5분 정도 해 보고, 잘 안되면 그냥 새로 만드는 게 수명연장에 도움이 된다. 다단게 번호 메기기를 만들 땐 홈 > 다단계 틱하게 생긴 버튼 > 새 다단계 목록 정의 를 선택하면 된다.
  • 탭 크기 조정은 홈> 단락 우측하단의 화살표 > 탭 > 기본 탭에서 수정 가능. 소스코드 탭도 8자, 4자, 2자로 선호하는 크기가 사람마다 각양각색이다. 다행히 워드도 기본 탭 크기를 조정할 수 있다. 단, 스타일 별로 탭 크기를 조정할 순 없고 문서 전체의 탭 크기만 조정 가능하다.

스타일에도 유형이 있다

스타일 얘기하는 김에 하나만 더. 스타일에도 유형이 있다. 가장 크게는 단락 스타일과 문자 스타일이 있고, 둘 만큼 자주 쓰이진 않지만 표와 목록 스타일이 있다. 단락 스타일은 말 그대로 단락 단위로 적용되는 스타일이고, 문자 스타일은 문자 단위로 적용되는 스타일이다. 거의 다 단락 스타일이라고 보면 되는데, 문자 스타일은 단락 중 일부 단어를 강조한다거나 할 때 쓴다. 워드의 기본 스타일을 보면 약한 강조, 강조, 굵은 텍스트 등은 문자 스타일이고, 제목1, 제목2 등은 단락 스타일이다. 스타일 유형은 아이콘으로 구분할 수 있다. 

아마도 문자 스타일까진 만들어 쓰지 않을 듯 하다. 만들어도 빨간 글씨로 표시하는 "빨강강조" 정도? 그리고 목록 스타일은 너무 어려워서 나도 잘 모르겠다. 2007 와서 다단계, 목록이 너무 어려워졌다. 굳이 공부해서 알 필요도 없다. 어짜피 외워봤자 자주 쓰지 않기 때문에 까먹어서 도로 처음부터 알아내야 하기 때문에 그냥 존재 자체를 머리에서 지워버리는 게 낫다.

표 스타일은 꽤 유용하다. 워드의 기본 표는 아무런 강조가 되어있지 않기 때문에 참 밋밋하다. 적어도 헤더 라인 정도는 강조해 줘야지. 다행히도 2007부턴 기본 제공 표 스타일이 있어 꽤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다. 하지만 조직 표준 표 스타일이 기본 제공 표 스타일과 맞지 않거나, 기존 문서에 일괄적으로 특정 스타일을 적용하려면 어쩔 수 없이 표 스타일을 만들어 써야 한다.

ctrl+alt+shift+s(헉헉 길다!)를 눌러 스타일 목록을 열고, 맨 밑 세개의 아이콘 중 "새 스타일" 을 클릭하자. 팝업이 뜨면 스타일 형식 > 표를 선택한다. 오, 뭔가 팝업이 바뀌지? 스타일 기준 같은 부분은 위험하니 그냥 내버려두고, 서식 적용 대상에서 적용하고자 하는 범위를 지정한 다음 스타일을 적용한다. 조직 표준 서식을 만드는 사람이라면 반드시 가로형 표 서식과 세로형 표 서식을 모두 만들어두어야 나중에 원성을 피할 수 있다.

이 팝업 하나로 테두리, 음영 모두 적용할 수 있다. 아 이 편한 세상! 대게는 표 전체 선택해서 테두리 주고, 헤더는 굵은 글씨 가운데 정렬이면 충분할 텐데 필요하면 더 적용하시고. 스타일을 등록했는데도 목록에 안보인다고 놀라지 말자. 표 도구 > 디자인 > 사용자 지정 부분에 내가 만든 표 스타일이 보일 것이다. 안보이면 나도 잘 모르겠다.

탭 심화학습


목록만 죽 나오니 좀 지겨운데 탭 얘기를 해 보자. 탭에 뭐 별 게 있을까 싶지만, 워드프로세스의 탭은 아주 복잡한 녀석이다. 왼쪽 탭, 오른쪽 탭, 중간 탭 개념이 있는 걸 아시남요?
일반적으로 우리가 사용하는 탭은 왼쪽 탭이다. 즉, 탭을 누르면 그 왼쪽부터 글씨가 써 진다. 오른쪽 탭은 탭을 누른 후 글씨를 적으면 글씨의 오른쪽 끝이 탭 위치에 머문다. 가운데 탭은 글씨가 탭의 가운데에 위치한다.

다음은 한 줄에 왼쪽 탭, 오른쪽 탭, 중간 탭을 모두 적용해 본 예이다.
문단 위의 가로 줄을 잘 보면, 세개의 탭 위치가 찍혀있는데 왼쪽 탭 위엔 "ㄴ" 모양, 중간 탭 위엔 "ㅗ" 모양, 오른쪽 탭 위엔"ㄱ"을 뒤집은 모양이 표시되어 있다. 세 개의 탭 위치는 저 도형의 위치이다. 즉, 'tab' 키를 누르면 커서는 저 위치로 이동한다. 하지만 저 탭 위치에서 글자를 적으면 입력되는 형태는 저렇게 다르다. 저런 custom 탭을 추가하려면 저 눈금자를 클릭하면 된다. 아얘 스타일 자체에 지정할 수도 있다. 기본적으론 모두 왼쪽 탭이다. 저 눈금자를 더블클릭하면 탭 위치 편집 팝업이 뜬다. 이 팝업의 '맞춤'에서 다른 형태를 지정할 수 있다. 나도 소수점과 세로 막대는 모르겠음.

자, 그럼 중간 탭과 오른쪽 탭은 언제 쓸까? 아마 모두들 중간 탭과 오른쪽 탭을 쓰고 있었으나 만드는 법만 몰랐을 것이다.
문서 머릿글과 바닥글을 보자. 대게 바닥글은 '회사명 - 페이지 번호 - 날짜' 정도로 구성된다. 이 때 회사명은 왼쪽에 붙고, 페이지 번호는 가운데, 날짜는 오른쪽에 붙는다. 대충 tab을 막 두들겨서 이런 형태를 잡을 수도 있지만 대게 워드가 기본적으로 회사명은 왼쪽 탭, 페이지 번호는 중간 탭, 날짜는 오른쪽 탭으로 잘 만들어준다. 이제 세 가지 탭의 형태를 배웠으니 직접 만들어 쓸 수도 있다.

머릿글과 바닥글 외에도 쓸 데가 많다. 문서의 표지를 생각해보자. 표지 중 제목 같은 경우엔 그냥 문단을 중간정렬해도 되기 때문에 귀찮게 중간 탭을 만들 필요가 없다. 표지 말고 '작성 자 : 아무개 / 작성 일 : 언제 ' 부분을 보자. 탭 만 가지고 저 둘을 딱 맞추긴 생각보다 어렵다. 그래서 대게 스페이스를 난타하게 되지만, 이래도 조금씩 안맞는다. 이때 오른쪽 탭을 써 보자. 자세한 설명은 생략한다. 아래 그림을 보면 이해가 갈 듯. "작성자:"와 "작성일:" 의 : 이 정확히 같은 위치이며, "홍길동"과 "오늘" 의 첫 글자도 정확히 같은 위치다. 이 경우엔  우측 탭과 좌측 탭을 사용했다. 작성자 문장의 탭을 찍어둔 다음, 스타일 복사로 작성일 문장에 적용하면 된다. 어떤 사람들은 표를 만들어서 이렇게 정렬을 하기도 하는데, 쓸 데 없이 문서만 지저분해지고 편집만 어려워진다.


훨씬 편해진 문서 속성 참조


상호참조는 예전에 언급했다. (http://kingori.egloos.com/3678111 )
지금 테스트 해 보니 일반적인 상호참조 자체는 그닥 편해진 게 없다. 다만, 문서 제목이나 작성자같은 미리 정해진 값을 언급하는 방식은 훨씬 편해졌다.

삽입> 빠른 문서 요소> 문서 속성을 선택하면 몇 가지 미리 제공하는 속성들이 표시된다. 대부분 쓸 데 없고 제목, 회사, 만든 이 정도만 쓸모있게 보인다. 주제니 범주니 하는 값을 쓸 데가 어디있겠나. 다만 급하면 저 필드를 가져다 다른 데 이용할 순 있겠지.

하여간 문서에서 제목을 언급해야 할 경우 직접 문서 제목을 쓰지 말고 빠른 문서요소에서 제목을 선택해서 집어넣자. 이렇게 하면 뭐가 좋으냐? 제목을 수정하면 그 즉시 모든 "제목" 의 내용이 바뀐다. 예전엔 문서 전체 선택 후 f9를 눌러야 했으나 빠른 문서요소로 언급한 필드 값은 f9도 필요없다. 바로 바뀐다. 올레!!

한번 테스트를 해 볼까? 아래는 큰 글씨로 "제목입니다!" 라고 쓰고, 본문에서 언급한 결과이다. 아래 캡쳐와 같이 가장자리를 이쁘게 표시하려면 개발 도구 > 디자인 모드를 활성화 시켜야 한다. 개발 도구 탭이 리본 메뉴에 안보이면  "리본 메뉴에 개발 도구 탭 표시" 를 참고한다.  처음 빠른 문서 요소 > 제목 을 선택하면 아무 내용도 없다. 이 안에다 내용을 쓰면 된다. 이제 큰 제목입니다! 나 작은 제목입니다! 둘 중 아무거나 수정해도 알아서 잘 바뀐다. 올레!





예전에 적은 내용 우려먹기

이건 예전에 적었던 워드 2003 팁이다.  한 페이지에 보기 좋으라고 그냥 copy & paste 했다.

  • 테이블 셀 안에서 tab 누르면 다음 셀로 간다. tab 입력하고 싶으면 ctrl+ tab.
  • 문단 앞에서 스페이스 누를 때 자꾸 "들여쓰기 3자" 같은 style이 새로 생겨서 짜증난다면 "도구 > 자동고침옵션 > 입력할 때 자동 서식 > 입력할 때 자동으로 바꾸기 > 첫 줄을..." 을 uncheck. 이건 진짜 쓸데없이 짜증만 나는 기능.
  • 특정 문구의 스타일을 바꾸고 싶을때에도 "바꾸기"(Ctrl+H)를 사용하면 된다. 바꾸기 밑의 "자세히" 버튼을 누르면 환상의 세계(?)가 펼쳐진다.
  • 워드에서 "-->" 를 입력하면 저절로 화살표 모양으로 바뀐다. "도구 > 자동 고침" 밑에 정의되어 있다.
  • "도구 > 자동고침" 의 자동고침 항목에 서식까지 포함해서 자동고침이 되도록 하고 싶다면, 바뀔 내용을 미리 만들어놓은 다음 선택한 후에 "도구 > 자동고침" 부분에 등록하면 된다. 예를 들어 "TODO" 를 입력하면 자동으로 굵은 글씨에 빨간색으로 입력되게 할 수 있다.
  • 워드는 HWP를 능가하는 단축키 기능이 있다. 찾기 힘든 게 문제지. 전체 목록은 "도구 > 사용자 지정 " 팝업의 하단의 키보드를 누르면 된다.
  • 원하는 기능의 단축키를 알아내거나, 쉽게 정의하고 싶다면 "Ctrl + Alt + 숫자키패드상의 + (노트북의 경우 fn 누르고 + 에 해당하는 문자)" 를 누른다. 참고: [MS word 2003 단축키, 이거 하나만 알면 된다](http://falcon162.tistory.com/55)
  • 워드 내부의 필드 ( hyperlink , 상호 참조 모두 필드의 일종이다. ) 의 내용을 한꺼번에 바꾸고 싶다면 
  • 전체선택(ctrl+a) 후 alt+f9 를 눌러 필드 내용을 텍스트로 표시
  • ctrl + h 로 찾기/바꾸기 창에서 적절한 내용으로 변경 ( 예. HYPERLINK "abc.html ==> HREF "aaa.html )
  • 전체선택(ctrl+a) 후 f9 로 변경된 필드 내용을 update
  • 전체선택(ctrl+a) 후 alt+f9 를 눌러 텍스트로 표시된 필드를 원래대로 되돌림
  • ctrl+s 로 저장.

덧글

  • 수레 2011/07/09 21:30 # 삭제

    형... 2007, 2010 적응해보려고 무던히 단축히 외워봤지만. 결국 실패. 2003 계속 쓰고 있어요 ㅠ_ㅠ 단축키가 상쾌하게 먹질 않고 약간의 인터벌을 줘야 먹기도 하고. ㅠ_ㅠ
  • 오리대마왕 2011/07/10 12:57 #

    내 생각엔 자네가 워드 2007 만든 아저씨의 의도대로 워드를 사용하지 않아서 그렇다고 보아. 의도와 다른 패턴으로 사용해도 잘 돌아가야 좋은 프로그램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워드 2010은 사용성이 나쁘다고 생각하고.

    하여간 속 편하게 쓰려면 '제작자의 의도를 파악'해서 써야겠지. 어쩌겠니. ㅎㅎㅎ
    다만 단축키는 지정할 수 있는 여지가 있어.
    큼지막한 오피스 버튼 > 사용자 지정 > 바로 가기 키 옆의 사용자 지정 버튼을 누르면 됨. 여기서 자주 사용하는 기능 단축키를 지정할 수 있어. 난 이렇게까진 안 쓴다만.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