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후감]Hard Code by 오리대마왕

HARD CODEHARD CODE - 8점
에릭 브레히너 지음, 박재호.이해영 옮김/에이콘출판

요즘 책을 너무 안읽다보니 독후감도 참 오랫만에 올린다. 이전엔 출퇴근길에 열심히 책을 읽었는데, 요즘은 그냥 시체놀이 하느라 급급하다. 서서도 졸고, 앉아서 자고. 힘들다. 이리 지치다보니 이 책을 읽는데도 꽤나 오랜 시간이 걸렸다. 재미가 없는 것은 절대 아니다. 한번 붙들면 100페이지씩 읽어버렸는데, 거 참 왜이리 책이 손에, 눈에, 머리에 안들어올까 몰라.

이 책의 저자는 나잘난 박사라는 가상의 인물의 탈을 쓰고 마이크로소프트라는 엄청난 회사의 조직, 프로세스, 여러가지 관행들에 대해 비판하고 대안을 제시하는 컬럼의 묶음이다. 원래 마이크로 소프트 사 내부의 Inside 라는 잡지에 기고한 컬럼을 다시 보완하였다고 하네.

목차를 보면 "유행하는 또 하나의 소프트웨어 공학 에세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 것이다. 프로젝트 관리, 린 과 애자일을 포함한 프로세스 개선(우리회사 전공이다), 테스트, 품질... 조금 색다른 것이라고 해 봤자 7장의 경력관리, 10장의 자기회사 자랑(^^;) 정도? 스크럼, 린, XP 등의 애자일 책 읽어보고, 맨먼스 미신, 여러 품질 서적에 대해 뭐가 차별화 포인트냐! 내가 이름도 별로 들어본 적이 없는 저자가 쓴 이 책을 왜 사야해?

분명한 구매 포인트가 있다. 이 책은 철저히 마이크로소프트을 위해, 마이크로 소프트라는 조직을 먹잇감으로 하여 마이크로 소프트 사람이 쓴 책 이다. 여러 프로세스, 방법론, 에세이, 교과서들의 문제점은 이런 저런 사항을 죄다 고려하다보니 어찌보면 뻔한 소리만을 늘어놓는 듯한 느낌을 받게 된다는 것이다. 물론 많이 공부한 사람들은 그 중에서도 핵심적인 것을 발견하지만, 그러기 위해선 상당히 많은 내공이 필요하므로 많은 사람들이 '그래서 우리 현실에 뭘 어쩌라고!' 하고 발끈하게 된다. 그럴 땐 우리 회사에서 컨설팅을 받으세요(!). 그러나 이 책은 마이크로소프트라는 특정 회사에 한정하여 실질적인 이야기를 풀어나가므로 훨씬 현실감있게 다가온다. 예시가 아니라 현실이다! 물론 헐떡이며 연명해가는 일반 SW 회사가 아닌, 마이크로소프트라는 공룡이라서 이런 현실 자체가 우리에겐 판타지 일 수 있겠지만 말이지.

무척 재밌고 흥미로운 책이다. 다만 내가 너무 띄엄띄엄 읽어서 지금 첫부분이 가물가물한데, 가장 최근에 읽은 뒷부분이기도 하고 다른 책에서 많이 다루지 않는 7장의 경력 개발 부분이 신선했다. 인맥 다지기, 인생의 불공평함 등등 아주 재밌었다. 내가 관심을 갖고 있는 부분인 프로세스에 대해서도 대기업의 관리직 답게 일방적인 애자일 칭송이 아닌, 실질적인 균형감각을 찾기 위한 고민들이 녹아있는 점이 좋았다. 읽을 땐 좋았는데 지금 기억이 잘 안난다. 아무래도 한번 날 잡고 처음부터 끝까지 휘리릭 다시 봐야 머릿속에서 내용이 살아날 듯 하네.

추천! 마이크로소프트 내부를 책으로나마 훔쳐볼 수 있는 좋은 기회를 놓치지 말자!
http://kingori.egloos.com2009-11-20T15:47:120.3810

덧글

  • 박성철 2009/11/21 10:26 #

    뭐에요. 결국 사서 보라는 거 아냐! (bliss님은 좋아하시겠지만. ㅋㅋ)
    앞 부분 좀 보다가 지원님 빌려드렸는데 막 읽어보고 싶어지네요.
    ((지원님 보고 독후감 쓰라고 해야겠다.))

    P.S. 회사 홈페이지 링크라도 하셔야 컨설팅을 신청하죠.
  • 오리대마왕 2009/11/21 12:13 #

    자세히 쓰고 싶으나 기억이 잘 안나서요-_-;;
    홈페이지 링크는 일부러 안겁니다. 제가 중간 커미션 띠어먹으려고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